경상남도 행정구역

Views: 32

경상남도

개요

경상남도는 2023년 인구 3,340,470으로 행정구역은 8개시와 10개군, 314개 읍면동으로 되어 있다. 도청소재지는 진주시에 있었으나 일제강점기시절 부산으로 옮겨졌다 1983년 창원으로 이전하였다. 2024년 현재 경남도청은 창원시 의창구 중앙대로 300에 위치하고 있다.

면적은 10,532.7km2 전국의 10.5%를 차지하며, 인구는 329만명으로 전국의 6.5%를 차지한다. 2011년 5월을 기준으로 18개 시·군 320개 읍·면·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경상남도의 각 행정구역은 다음과 같다.

경상남도 행정지도1

창원시

창원시는 진해시 창원시 마산시를 통합한 통합시다. 부산에서 도청이 창원으로 옮겨 오고, 공업도시로 계획적으로 개발되면서 급속하게 발전한 도시이다. 외부인가 상당하며, 외국인 노동자도 적지 않다. 국내에서도 상당히 높은 GDP를 자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살기에는 좋지 않은 곳이다. 대부분이 공장이고, 주거지와 구분되어 있다고는 하나 공업도시로서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다. 창원시에 출근하는 상당수가 마산이나 장유에 거주하고 있다. 이것은 주택가격과 환경적인 요소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창원시 지명유래는 마산, 창원, 진해로 따로 구분해 소개합니다.

창원시 지명유래

마산시 지명유래

진해시 지명유래

김해시

김해시는 경남이지만 부산권에 속한다. 사상에서 부산김해 경전철이 운행중이다. 같은 경남권인 양산과도 교류가 적으며, 부산과 대부분 교류하는 편이다. 대부분이 공업과 농업 단지로 형성되어 있다. 가야국의 유물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진주시

한때 경남도청이 자리한 곳으로 자부심이 대단한 곳이다. 유교적 전통이 강하고, 향토색이 다른 지역에 비해 매우 강한 곳이다. 전북의 전주와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 돈과 행정적 중심이 창원이라고 한다면 전통과 자존심의 중심은 진주다. 창원이 어디서 진주에 비겨? 뭐 이런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이젠 예전의 명성만을 추억 할 뿐 별다른 대안이 없이 쇠락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양산시

경남에 속하지만 부산과 가장 가까운 곳이자 부산권이다. 35만 정도의 중소도시임에도 많은 일자리 창출로 인해 부산의 인구가 급속하게 양산으로 옮겨가고 있다. 부산도시철도 2호선이 오래전 양산과 연계 개통되었고, 사송신도시가 개발되고 있어,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연장선이 사송신도시와 양산종합운동장까지 연장될 계획이다.

거제시

통영시

통영시의 옛지명은 충무였다. 1955년 9월 1일 통영읍 일원에서 시내 중심지역이 충무시로 승격하여 통영군과 분리 된다. 1995년 통영군과 충무시가 다시 합동하여 통영시가 된다.

사천시

밀양시

함안군

거창군

고성군

하동군

함양군

합천군

남해군

산청군

의령군

의령군은 경상남도 중앙부에 자리하는 전형적인 농촌 중심의 군이다. 동으로는 창녕과 함안이 있고, 서쪽으로는 지리산을 접하는 산청군과 합천군이 자리한다. 남쪽은 진주시가 있다.

  1. 이미지출처 위키백과 경상남도행정지도, 작성자 장길산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