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과실, 열매의 차이 용례

Views: 0

과일 과실 열매

과일과 과실 열매는 다른 말이지만 공통 요소가 많은 단어들이며, 때로는 같은 의미로 사용되거나 어떨 때는 엄격하게 구분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그들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일반 표부터 보시면 될 것 같네요.

과실 과일 열매
[표1] 열매 과일 과실 범주

위의 표가 정확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 의미에서 위의 표와 같다고 말할 수 있다. 위의 표를 잘 이해하고 다름 이야기를 진행해 보자.

열매 과일 과실 정의

열매, 과실, 과일의 사전적 정의는 큰 의미가 없다. 오히려 더 헷갈리게 한다. 그래도 일단은 들어보자.

열매의 정의

  1. 식물이 수정한 후 씨방이 자라서 생기는 것. 대개는 이 속에 씨가 들어 있다.

과실의 정의

  1. 식물이 수정한 후 씨방이 자라서 생기는 것. 대개는 이 속에 씨가 들어 있다.
  2. 나무 따위를 가꾸어 얻는,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열매. 대개 수분이 많고 단맛 또는 신맛이 난다. 사과, 배, 포도, 귤, 감, 바나나, 밤 따위가 있다.

과일의 정의

  1. 나무 따위를 가꾸어 얻는,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열매. 대개 수분이 많고 단맛 또는 신맛이 난다. 사과, 배, 포도, 귤, 감, 바나나, 밤 따위가 있다.

자 어떤가? 사전적 정의는 우리를 ‘많이’ 황당하게 한다. 하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찾았다. 과실과 과일은 ‘열매’라는 점이다. 그 열매에서 과실과 과일이 미묘하게 달라진다. 자, 이제 결론부터 말해 보자.

열매는 나무든 풀이든 식물에서 열리는 모든 열매를 말한다. 과일은 열매 중에서 나무에서 열리는 열매이다. 사과나 배, 감 등은 열매이다. 하지만 수박이나 참외는 열매가 아니라 채소로 구분한다. 그렇다면 과실은 무엇인가? 과실은 열매이다. 다만 농업의 의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과일보다 좁은 의미이며, 나무에서 열리며, 재배가 가능한 과일을 말한다.

자 그렇다면 우리는 열매 과일 과실을 아래의 표처럼 다시 그릴 수 있다.

[표2] 열매 과일 과실 범주

그렇다며 표1은 틀린 것일까? 틀릴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다. 이게 사실 애매한 부분이다. 과일과 과일은 어디서 누구에 의해 사용 되느냐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사전적 정의에서 보면 과실과 과실은 ‘거의’ 같은 말이다. 그럼에도 미묘한 차이가 있다. 그것은 사람이 재배하느냐 하지 않느냐의 차인 것이다. 이것은 마치 ‘야채와 채소의 차이‘와 같은 미묘함이 존재한다. 채소와 야채는 푸성귀과 남새라는 우리나라 전통 용어로 사용되지만 묘하게 다르다. 바로 이러한 차이가 과실과 과일에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잣이나 밤, 호두도 사람이 심어 재배하지 않는가? 그런데 왜 과일이라 하지 않고 과실이라 부르는가? 사전적 정의에는 단맛과 신맛이 나는 열매라고 표현되어 있다. 자,어떤가? 황당하지 않는가? 이것은 마치 야생화과 사람의 손에 의해 재배되면서 ‘야’가 빠져 그냥 ‘생화’가 되어 버린 것과 같다. 그렇기 때문에 과일과 과실은 많은 부분 공유하면서도 서로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는 용어라고 하는 것이 더 합당하다.

한림학보의 글에 의하면 과실은 과일과 같은 뜻이었지만 현재는 과일에 실과는 보탠 말이 되었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밤 호두 잣은 과실이라고 하지 과일이라고 하지 않는다.1 설명이 많이 부족하길 하지만 분명히 과일과 과실은 약간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과일이 아니라 과실이다. 과실의 정의를 좀더 찾아보자.

과실과 과일의 차이

네이버 블로그의 리니쭈니 아빠라는 곳에 이런 표현이 등장한다.

과실과 과일의 차이점

가. 과실은 생물학적인 용어이다. 암술 아랫부분의 씨방(장래에 씨가 되는 밑씨를 포함한 부분)이나 그 주변이 발달한 것을 과실이라고 부른다.

나. 과일은 나무에 열리는 과실로 먹을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수분이 많고 달거나 신 것을 말한다. 학술적인 용어는 아니다.

다. 과실은 씨방을 가진 식물인 ‘속씨식물’의 열매에 대한 명칭이다. 씨방은 장래에 씨가 되는 ‘밑씨’를 안에 싸고 있으며, 그것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동시에 씨의 살포를 위해 매우 다양한 형태로 존재한다.2

여기서 중요한 것은 씨방이 있고, 그 주변이 발달하면 과실이고, 과일은 나무에 열리는 과실로 학술적인 용어가 아니다. 즉 과실은 학술적인 용어이고, 과일은 그냥 사람들이 사용하는 일반적인 단어인 것이다. 이것이 과실과 과일의 정확한 구분이다. 필자가 표1을 과실과 과일을 서로 다르게, 그리고 공유하는 부분을 그려 넣은 이유가 이것 때문이다. 쉽게 생각하면 과일은 그냥 사람들이 쓰는 발이고, 과실은 학술적인 의미에서 사용되는 특수한 용어인 셈이다. 거참… 어렵네. 하여튼 결론은 이렇다.

여기서 더 나가면 참열매와 헛열매로 들어가지만 이 부분은 나중에 따로 다루고 과실과 과일의 차이만 알고 넘어가자.

정리해 보자.

  • 감은 열매이다. 감은 과실이다. 감은 과일이다.
  • 배는 열매이다. 배는 과실이다. 배는 과일이다.
  • 과실은 과일이다. 과일은 과실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
  • 딸기는 열매이다. 하지만 넓은 의미에서 과일로 부르기도 하지만 좁은 의미에서는 채소로 구분한다.3

엄청 쉬보이는 단어들도 깊이 들어가면 의외로 어렵다는 것을 발견한다. 뭐 하여튼 도움이 되는 외부 사이트를 소개하니 한 번 읽어 보시기를 바란다.

[참고 사이트]

리니쭈니의 교육 연구 ‘과실의 개념과 특징’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과일

시과 핵과 협과 장과 삭과

실과, 과실, 그리고 열매의 차이

이 사람도 나처럼 정확한 뜻을 알기 위해 꾀나 검색하고 공부한 것으로 보인다. 꼭 읽어 보시길 권한다.

그나저나 딸기는 열매가 아니라는 데 이건 또 무슨 말인가?

  1. 한림학보, 20070514 “[순수국어] ‘과일’과‘과실’‘, 열매↩︎
  2. 리니쭈니의 교육연구소 “과실의 개념과 특징” ↩︎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는 과일의 정의에 참외 토마도 등을 포함하고 있다. “과일은 사람이 식용으로 하는 식물의 열매이다. 일상용어에서 과일은 사람이 식용으로 가꾸는 과실, 참외·토마토·딸기와 같은 열매채소, 야생 상태의 머루·다래·복분자 등도 포함한다. ” 하지만 일반적으로 토마토와 딸기등은 열매지만 과일로 구분하지 않고 채소로 구분한다. 이러한 모호함이 존재하는 이유는 과일이란 단어가 학문적으로 엄격하게 정의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일]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