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의 종류와 구분

Views: 43

길의 구분과 종류

길을 정의하는 다양한 용어가 존재합니다. 지름길이나 오솔길, 샛길, 뒤안길 등 수많은 길의 정의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길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요? 길을 어떻게 부르냐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로 해석이 됩니다.

길의 특징에 따른 분류

지름길

가장 빠른 길

에움길

둘러서 가는 길. 북한방언으로 ‘두름길’이라고 한다.

갈림길

여러 갈래로 갈린 길.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샛길

사잇길의 바른 말로 ‘사이에 날 길’ 또는 ‘큰 길에서 갈라져 나가 작은 길’

골목길

큰길에서 마을로 들어가면 마을 안에 있는 길들

오솔길

폭이 좁은 호젓한 길

고샅길

마을의 좁은 골목길

잿길

고갯길의 다른 말. 재에 난 길 또는 언덕바지에 난 길. 재는 산과 산 사이로 낮은 고개를 말함

등굽잇길

등처럼 굽은 길

뒤안길

늘어선 집들의 뒤쪽으로 나 있는 길. 다른 뜻으로 다른 것에 가려서 관심을 갖지 못하는 쓸쓸한 생활이나 처지를 은유적으로 일컫는 말. 예를 들면, 역사의 뒤안길, 인생의 뒤안길 등의 표현이 있습니다.

외통길

한쪽으로 만 향하는 길

돌서덜길

냇가 등에 난 길로 자갈이나 돌이 많이 깔려 있는 길. 다니기가 불편하다.

곧은길

굽지 않고 곧게 뻗은 길. 유의어로는 바른길, 직도, 직로가 있다.

무멧길

두메 산골에 난 길

푸서릿길

잡초가 무성하고 거친 땅에 난 길로, 사람이 다니지 않아 길이 묻힌 경우를 말합니다. [길이 되는 과정]

두렁길

논두렁 등에 난 길

누두길

‘누두’는 징검다리의 전라도 방언이다. 누두길은 육지와 섬, 섬과 섬 사이에 난 길로 썰물 때는 길이 드러나고, 밀물 때는 바다가 되는 길이다. 조수간만의 차가 심한 서해한 지역에 많다. 

벼룻길

아래가 강가나 바닷가로 통하는 벼랑길. 비슷한 말로 잔도가 있다.  하지만 잔도와 차이가 있다. 잔도는 아래의 잔도를 참고 바람.

벌길

들길. 벌은 들을 말한다. 황산벌처럼.

굿길

광산의 구덩이 안에 파 놓은 길

벼랑길

벼랑에 난 험하고 좁은 길. 벼랑은 낭떠러지의 험하고 가파른 언덕을 말한다.

잔도

험한 벼랑 같은 곳에 낸 길. 선반처럼 달아서 낸 길을 말한다.

꼬부랑길

고부랑길의 센말로, 고루라진 길이다. 길이 곧지 못하고 지형을 따라 구러진 길을 말한다. 산이 많고 험악한 강원도의 길들이 대부분 고부랑길이었다.

황톳길

황토와 같은 누런 흙으로 이루어진 길.

신작로

작은 길을 마차가 다닐 수 있도록 새롭게 넓힌 길로 아직 포장되지 않은 길

하룻길

하루에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 일반적으로 30-40km 내외이다.

꽃길

꽃으로 덮인 길

덤불길

덤불 사이로 난 길, 또는 길에 덤불이 많이 나서 다니기가 힘든 길

진창길

흙길이 비가 오거나 물에 젖어 질퍽질퍽한 길

흙탕길 또는 진흙탕길

진흙탕물이 질펀한 길. 진창길보다 물이 더 많을 때 표현함.

자갈길

자갈로 된 길

모랫길

모래로 된 길

둑길

둑 위에 있는 길

나들길

나들은 나가고 들어간 것을 말한다. 강화도에 나들길이 있다. 나들목는 나가고 들어가는 길목을 말한다.

올레길

제주도의 방언으로 마을의 큰길에서 집의 대문까지 이르는 길이다. 제주의 산책로를 ‘올레길’로 부르고 있다.

갈맷길

원래는 없는 말이다. 부산에서 제주도의 올렛길을 본따 만든 길로 해안가 주변으로 만들어진 산책로를 말한다.

용도에 따른 분류

바람길

바람이 다니는 길

바람길은 단지 바람이 다니는 길이 아닌 순환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길이기도 합니다.

도시바람통로(urban ventilation corridor)라고도 불리는 바람길은 공기 순환을 촉진시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과 폭염을 유발하는 뜨거운 열기를 도시 외부로 배출시키는 기능적인 길을 말한다. 바람길이라는 용어는 독일에서 처음 사용되었으며, 도시기후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도시계획 과정에서 대기오염 문제와 도시열섬 현상 등 환경 문제를 완화시키고자 도입되었다.1

바람이란 기압의 높고 낮음을 통해 공기가 이동 또는 순환하는 것을 말한다.

바닷길 또는 뱃길

배가 다니는 길. 바다는 계절에 따라 조류가 조금씩 변한다. 조수간만의 차에 의해 물의 흐름이 바뀌기도 한다. 이러한 물이 흐르는 길을 말한다. 조려한 뱃사공은 물길을 잘 알고 배를 운행한다.

하늘길

비행기가 다니는 길

물길

물이 다니는 길. 또는 지하의 물이 흐르는 통로

나뭇길

나무꾼이 다니는 길

  1. KRIHS 전자도서관 국토용어해설 <바람길>에서 인용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