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강진군 칠량면 영동리

Views: 3

칠량면 영동리(永東里)

개요

영동리는 칠량면의 법정리며, 칠량면 사무소가 소재하는 마을이다. 대구면에서 강진으로 향하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전국 영동리]

  •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영동리(嶺東里)
  • 전라북도 남원시 송동면 영동리(嶺洞里)
  • 전라남도 강진군 마량면 영동리(永東里)
  • 전라남도 강진군 칠량면 영동리(永東里)
  • 전라남도 나주시 다시면 영동리(永洞里)
  • 경상남도 함안군 칠북면 영동리(榮東里)

행정체계

칠양면 법정리

마을 소개 및 지명 유래

영동(永東)

마을 동쪽이 솔밭으로 연결되어 있고, 모양이 거북이가 바다로 기어가는 것 같은 형국같다하여 영동(永洞)이라 불렀다. 하지만 풍수지리학상 영동(永東)이 좋다하여 한자명을 바꾸었다고 한다.

마을의 동편을 원골 또는 원동이라 불렀다. 원래의 동네라는 뜻이다.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이곳에 관원들의 숙박시설이 있었기에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사장나무 있다고 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는다. 마을 사람들에게 물어도 모르는 사람이 많다. 아마도 오래전에 연로한 분들은 알지 않을까?

강동(講洞)

원래 영동에 속했다. 그러다 해방 이후 분리 되었다. 마을 뒷산인 호암산 중턱에 강골터가 있어 강동이라 불렀다고 한다.

월궁(月弓)

마을 뒷산이 반달 또는 활 모양이라 붙여진 이름이다. 전해오는 이야기로는 지나던 노승이 뒷산을 보면서 활처럼 생겼다면 한 번 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다.

운산(雲山)

마을 전체 분위기가 운중복월(雲中伏月)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동백산에 내려온 맥이 영동뜰로 이어진 특이한 형상을 하고 있다. 운산마을의 다른 이름은 복사동이다. 뱀이 엎드려 있는 모습이라 그렇게 부른다. 간척지가 만들어지기 전에는 운산 마을까지 바닷물이 들어왔다. 복사동 바로 옆에 배를 묶었다는 ‘배멧부리’라는 지명이 아직도 있다.1

차동

차씨들이 터를 잡고 거주한 곳이다.

줄아들

운산과 영동 마을 사이의 들판

반짓들

마을 앞쪽의 들녘

굽은 서리들

신암마을과 경계가 되는 들

서당터

예전 서당이 있는 곳

초분골

복사동에 위치해 있으며, 장례 풍습에 따라 초분을 지었던 골짜기

호암산

운산의 뒷산을 호암산이라 부른다.

지석묘

운산 마을 앞과 주변에는 수많은 지석묘가 있지만 버려지고 파헤쳐지고 묻혔다. 이런 모습을 보면 그냥 안타까운 마음이 들 뿐이다.

  1. 강진일보, 20231207, “[추억과 함께 떠나는 걸어서 고향앞으로] 칠량면 운산마을↩︎

Leave a Comment